본문 바로가기

찍은사진/음식, 음식점

강릉 정동진 초당 순두부집에서 아침



해돋이 공원에서 해 뜨는거 보고났더니 배가 고픔. 그 때 시간이 새벽 5시가 막 넘은 시간. 부랴부랴 일찍 문여는 식당을 찾다보니 근처 순두부 집이 검색에 걸리길래 갔다.





2층까지 자리인듯. 아침인데도 사람이 많았다.









굴 순두부 찌개. 먹으면 칼칼하다. 맵다기 보단 정말 칼칼하다는 느낌.





초당 순두부 백반. 바닷물로 만든 두부라 간장 없이 먹어도 간이 되어있다고 한다.



간장 없이 드셔보시라고 꼭꼭 이야기 해주심. 다른 일행은 간간하니 괜찮다고 했음. 난 좀 짠게 좋아서 간장 살짝 쳐먹음. 밤 새고 운전해서 해뜨는거 보고 먹기 괜찮았음. 뜨끈하고 자극적이지도 않고.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