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국내

2019.02.23~2019.02.24 남해


23일 새벽 3~4시쯤 출발했다.

첫날은 이순신순국공원 > 상상양떼목장(냇가집잔치국수) > 독일마을(쿤스트라운지) > 해오름예술촌 > 상주은모래비치 > 숙소 순으로 돌았고, 둘째날 다랭이마을 > 보리암 > 우리식당(멸치쌈밥집) 정도만 돌아보고 올라옴. 그래도 집에오니 저녁 8시가 넘었어. 진짜 멀다.




이순신순국공원은, 음.. 그냥 공원임.













상상양떼목장. 올라가는 길이 꽤 험함. 먼저 올라간 일행이 여기 길이 너무 험하고 좁고 무서운데 잘못가는거 아니겠지?? 하고 전화 할 정도 였음. 입장료를 내면 먹이를 준다. 처음 들어가니 손님은 우리 뿐이고 양들은 저 멀리 모여서 식사중이었음. 받은 먹이(바가지에 담겨있음)를 흔들어서 먹이가 있음을 알려주자 양들이 막 달려옴. 막 담넘어도 나옴. 막 쫓아도 나옴. 막 매달리기도 함. 아이들한테 매달리면 엄청 위험할거같았음. 그리고 알파카가 진짜 잘생겼다.









양떼목장 올라가는/내려오는 길에 있는 냇가집국수집. 국수가 너무 맛있어서...사진찍는거도 잊어버릴 정도ㅋㅋㅋ 근데 위생은 좀.. 냉장고에 있는 물병을 가져와서 컵에 따르려고 보니, 물병 입구 부분에 곰팡이인지 때인지 새까만게 묻어있어서 못마셨음. 물병 안쓰고 바로 정수기에서 떠다 마셨다. 가게 앞에서 보면 이런 풍경도 볼 수 있음.



















독일마을에서 건진건 쿤스트 라운지 뿐. 사람 많고, 인도는 좁고, 좁은 길 옆으론 차도라 차도 다니고 위험했다. 쿤스트 라운지 소세지 존맛, 슈바인학센은 더 존맛. 약간 훈제 삼겹 같으면서도 속은 촉촉 겉은 바삭이었음. 바로 옆에 베이커리도 있길래 빵사러 들어갔는데 왜 사람을 보고도 무시하죠? 계산대 앞에서 서있는데도 쓱 보고 그냥 하던 일 하러 간다. 처음엔 사람 많고 바빠보여서 못봤나보다하고 기다렸는데 보고도 무시하는거였음. 계산한다고 부르니까 그때야 해주더라..













펜션에서 고기. 고기는 언제나 옳다. 나름 바다뷰 펜션이었음. 근데 음, 좀. 아침에 씻는데 화장실 배수가 안돼서 제대로 씻지도 못하고 나왔음. 나오면서 이야기 하니 자주 그런다는 식으로 말하시는데.......아무튼, 그것때문에 좀 불편했음. 이것만 아니면 방도 크고(8명이 자도 충분) 화장실도 두개나 있고(둘다 배수 안됐었음) 가격도 별로 안비싸고 괜찮았는데.





둘째날도 날이 흐렸다. 다랭이마을 갔는데 날이 흐려서 아쉬움. 맑았으면 좋았을텐데.













보리암는 주차장에서 한시간 가량 기다린 듯. 그래도 그럴만함. 기다리다 지쳐서 돌아갈까 하다 온김에 보자고 올라갔는데 안갔으면 후회했을 거 같다. 그나저나 날이 흐려서 아쉬움. 맑았으면 좋았을텐데.2222





















그리고 남해 왔으면 먹어봐야하지 않겠나, 해서 찾은 멸치쌈밥집 우리식당. 나름 메뉴별로 한 종류씩 시켜봤다. 멸치쌈밥, 갈치구이, 갈치찌개, 멸치회무침. 멸치쌈밥은 맛이 없는건 아닌데 내 취향은 아니었음. 갈치구이 갈치찌개 맛있고, 멸치회무침도 괜찮았(다고 한)다.







인천에서 남해까지 1박 2일이라 힘들었다. 와, 빡세. 멀다. 진짜 하루에 7시간 정도는 차에 있겠다는 각오로 가야 가능한 1박 2일이었음. 허허허.......